현재위치 : HOME > 커뮤니티 > 추천도서

종이 동물원

라디오는 내친구 | 2019.03.07 13:38 | 조회 192

 

 

동양과 서양의 SF 교류 역할을 하고 있는 켄 리우의 대표 단편 선집!


SF에서부터 환상문학, 하드보일드, 대체 역사, 전기 소설에 이르기까지 켄 리우의 작품 세계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작품집 『종이 동물원』. 총 14편의 중단편 소설로 구성된 이 책은 2017년 로커스 상 최우수 선집상을 수상하였다. 독특한 소재를 다루고 있음에도, 일반 대중이 누구나 실생활에서 생각해 볼 만한 소재들로 구성되어 있다.

미국인 아버지가 결혼 정보 카탈로그를 보고 선택한 여성이었던 잭의 어머니. 영어를 할 줄 아는 홍콩 출신이라고 했지만, 사실 모두 거짓이었다. 하지만 그녀에게는 특별한 한 가지가 있었다. 종이를 접어 동물을 만들고, 숨을 불어넣으면 살아움직였다. 어린시절의 잭은 어머니가 만들어준 종이 동물들, 특히 종이 호랑이를 무척 아꼈다.

성장하며 동양인의 눈을 가진 자신이 백인 아이들과 다르다는 걸 알면서부터 어머니와 닮은 모든 것이 싫었던 잭은 어머니가 만들어준 동물은 모두 상자에 넣어 치웠고, 영어로 말하지 않는 어머니에겐 대꾸조차 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렇게 성년이 될 때까지 어머니를 외면하며 자랐고, 그녀가 암으로 사망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종이 호랑이가 잭 앞에 다시 나타났다. 그리고 접힌 종이 호랑이에 적혀 있는 어머니의 편지엔, 그녀가 들려주고 싶어하던 오랜 이야기가 또박또박 적혀 있는데…….

어린시절, 선물 포장지를 사용해 종이 동물을 만들고 생명을 불어넣어주던 중국인 어머니와 그 아들에 관한 이야기를 통해 짧지만 가슴 찡한 감동을 전하며 저자를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올린 표제작 《종이 동물원》, 일본군의 731부대의 잔학성을 다큐 형식으로 그려낸 《역사에 종지부를 찍는 사람들》 등 중국계 미국인인 저자의 시선에서 바라보느 동북아시아의 역사적 굵직한 사건들을 SF 환상문학 장르에 녹여낸 작품들과, 장르적 재미와 완성도를 모두 갖춘 수작들까지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저자 켄 리우는 1976년 중국 서북부 간쑤 성의 란저우 시에서 태어나 열한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했다. 하버드 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마이크로소프트 등에서 프로그래머로 일한 후 하버드 법학 전문 대학원을 졸업, 법무법인에서 변호사로 7년간 일했다.
대학 시절부터 습작을 시작하여 수많은 단편을 썼으나 오랫동안 출판 기회를 얻지 못하다가 2002년 오슨 스콧 카드가 편집한 『포보스 SF 단편선』에 「카르타고의 장미」를 발표하며 소설가로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2011년에 발표한 단편 「종이 동물원」으로 2012년에 SF 및 판타지 문학계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휴고 상과 네뷸러 상, 세계환상문학상을 모두 휩쓴 최초의 작가가 됐다. 2013년에는 단편 「모노노아와레」로 휴고 상을, 2016년에는 장편소설 ‘민들레 왕조 전쟁기’ 3부작의 1부 『제왕의 위엄(The Grace of Kings)』으로 로커스 상 장편 신인상을, 2017년에는 단편집 『종이 동물원』으로 로커스 상 최우수 선집상을 수상하는 등 SF 및 판타지 문학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로 자리 잡았다. 창작뿐 아니라 번역에도 힘을 쏟아 2015년 중국 SF 작가로는 처음으로 휴고 상을 수상한 류츠신의 『삼체』를 영어로 번역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 보스턴에 거주하며 낮에는 기술 전문 법률 컨설턴트로 일하고 밤에는 소설을 쓰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408개(1/271페이지)
추천도서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408 모바일 사랑은 상처를 허락하는 것이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1 2019.03.30 12:00
5407 모바일 불편한 동행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5 2019.03.25 12:00
5406 모바일 버선발 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42 2019.03.25 11:00
5405 모바일 땀 흘리는 소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67 2019.03.25 10:00
5404 모바일 메이드 인 강남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321 2019.03.22 12:00
5403 남겨둘 시간이 없답니다.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305 2019.03.21 12:42
5402 모바일 너와 나의 1cm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306 2019.03.20 12:00
5401 모바일 우리에겐 쉼표가 필요하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1 2019.03.20 11:00
5400 모바일 작은 행성을 위한 몇 가지 혁명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4 2019.03.20 10:00
5399 모바일 대한민국 해운참사, 내일은 괜찮습니까?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59 2019.03.15 12:00
5398 세상에 나쁜 사람은 없다.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138 2019.03.15 10:12
5397 모바일 짠한 요즘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1 2019.03.12 12:00
5396 모바일 플라이 백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63 2019.03.12 11:00
5395 모바일 영웅은 없었다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54 2019.03.12 10:00
5394 모바일 13번째 증언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01 2019.03.10 12:00
5393 모바일 왜 손석희인가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93 2019.03.10 11:00
5392 모바일 욕망의 섬, 비통의 언어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182 2019.03.10 10:00
>> 종이 동물원 사진 라디오는 내친구 193 2019.03.07 13:38
5390 모바일 미래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06 2019.03.05 12:00
5389 모바일 지정학 사진 첨부파일 조각남 239 2019.03.02 12:00